통합 개발 환경 Dev-C++

노트패드에 코딩 후 컴파일러로 컴파일하는 과정이 상당히 귀찮기 때문에 통합 개발 환경(IDE)이라고 하는 이 두 작업을 같이 진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자 한다.

여러 가지 IDE가 있지만 가볍게 Dev-C++라고 하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하겠다.
https://orwelldevcpp.blogspot.com/

블로그 형식이고 다운로드시 SourceForge로 넘어가게 된다.

다운로드 후 설치하면 된다.

내려보면 한국어를 지원한다. 자유롭게 언어를 선택하자.

글씨체는 기본이 좋은듯 하고 Color는 테마인데 Obsidian이 장기간 코딩시 눈이 안아프긴 하다.
초기 화면

한번 간단한 코딩을 진행해보도록 하겠다.

새로운 소스파일을 만들고 아래의 코드를 따라서 입력해보면 된다.

#include <stdio.h>

int main(void)
{
	printf("Hello, World!");
	
	return 0;
}
컴파일 하는 두 가지 방법

이후 컴파일을 진행하면 된다. 버튼이 어디에 있는지만 확인하고 단축키인 F11키를 자주 이용하도록 하자.

앞서 말했듯이 C언어는 개량형이라고 할 수 있는 C++에서 하위 호환을 지원하므로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는 .cpp로 진행해도 큰 무리는 없다. 하지만 명색이 C언어 프로그래밍이니 파일 형식을 눌러 .c로 바꿔주었다.

저장을 하면 .exe파일이 생기고, 실행된다.

앞으로 이렇게 코딩을 하고 컴파일로 확인을 하는 과정을 반복하게 될 것이다.

이 글은 티스토리에서 옮겨졌습니다.

2021-02-20

Leave a Comment